毎日、文房具。 | 〜No stationery,No life.〜

- 文房具の魅力を紹介するウェブマガジン -

シャッター音がクセになる!カメラ型鉛筆削り「CAMERA SHARPENER」

이것,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외형은 아무리 봐도 카메라이지만 .......

사실 작은카메라 모양의 연필깎이예요.

잡화점에서 첫눈에 반해 가격을 보니 생각보다 저렴한 가격에 깜짝! (정가 280 엔 세금) 지금 구입했습니다.,ja

이렇게 저렴한인데 멋진 상자에 들어 있고 만들기도 잘게 질감도 좋다. 렌즈 부분에는 친절하게도 "PENCIL SHARPENER"로 표기하고 있습니다. 확실히 놓여져있는 뿐이라고 연필 깎기는 전혀 보이지 않습니다 .......,ja

렌즈의 다이얼 부분을 돌리면 "찰칵"이라는 경쾌한 셔터 소리가 나고, 깎아 입을 열었습니다.

잠 때도 "찰칵" 왠지 본격적인 소리.

"찰칵" "찰칵" "찰칵" "찰칵".........

주제가되는 소리지나 대부분의 사람들이 즐거워 여러번 여닫기 해 버리는 것입니다. 그러나 일단 연필을 깎아 봅니다.,ja

본체가 작기 때문에 깎아 쉽다고는 말할 수 없습니다 만, 이런 식으로 렌즈의 곳에 연필을 가리키고 빙글 빙글 깎습니다. 물론, 제대로 깎을 수 있어요.

깎아 끝나면 뒷면의 뚜껑을 열면 날카롭게 고객이 나옵니다. 왠지 쉬르로 귀엽다.


뚜껑 부분에는 작은 사진을 넣을 수 있도록되어 있고, 세 심하게 배려. 디지털 카메라의 화면 부분이라는 것이군요. 꼭 마음에 드는 사진을 넣어주세요. 스티커 사진 따위도 좋네요.,ja

실용적인 수는 없지만 꾸며 두는 것만으로 즐길 것 같은 "카메라 뿌나" 필통에 넣어두면 대화의 소재가 될 것입니다.

카메라 좋아하는 사람에게 작은 선물에도 좋을 것 같네요.

이런 당신에게 추천!
아이콘 체크 카메라 좋아하는 사람
독특한 연필 깎기를 좋아하는 사람
소 재료 문구를 찾는 사람들

정보

CAMERA SHARPENER (카메라 뿌나) | magnet
http://magnet-inc.com/ja/new/camera-sharpener-2/

– No Stationery, No life. 毎日、文房具。–- 어떤 문구 없음, No life 매일, 문구. -

ABOUT THE AUTHOR

마키 (후쿠시마 마키코)
「毎日、文房具。」副編集長。文具プランナーとして文房具の情報を発信しています。その人その人にぴったりの文房具を見つけるお手伝いや、日々の生活に役立つ文房具、主婦目線での文房具の使い方をご提案します。特に好きな文房具は手帳、付せん、猫モチーフのもの。

논평

반환 최고